Daybreakin Things

Posted
Filed under 컴퓨터

어제는 웹앱스콘에 다녀왔다. 대전에서 올라가는 것은 아니었지만 용인 수지 쪽에서 서울 올라가는 출퇴근길은 교통 정체가 항상 심하기 때문에 행사 시작 2시간 전에 출발하였는데 20분 정도 일찍 도착했다. 행사장 무선랜은 아주 잘 잡혔고 미투데이로 졸음을 달래며(…) 백엔드 세션을 들었다. 작년에는 무엇 때문이었는지 기억나진 않지만 아무튼 안 갔었고, 이번에는 휴학 중인 관계로 중간고사 기간인 다른 카이스트 학생들을 대신(?)하여 참석할 수 있었다;;

Webappscon 2008 on Flickr

백엔드 세션에서 첫번째 순서는 니들웍스에서 활동하고 계시는–그러니까 너무 잘 아는(?)–최호진님의 PHP MVC 프레임워크인 CakePHP에 대한 소개였다. MVC 자체에 대한 개념은 이미 Django를 가지고 많이 써봐서 잘 알고 있었지만 PHP에서는 그것을 어떤 식으로 구현할 수 있을지, 텍스트큐브 2.0 프레임웍 때문에 많이 고민하고 있던 터라 아이디어의 단초를 얻는 데 꽤 도움이 되었다. (사실 CakePHP의 소스 구현은 대충 들여다봤었어도 그걸 사용하는 입장에서 어떤 모양의 코드가 나오는지는 거의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세션을 진행하신 한재선님도 NexR 창업 무렵부터 이미 알고 있었던 사이라서 오랜만에 만나 반갑게 인사했다. (스팍스와 미니프로젝트를 잠깐 같이한 적이 있는데 그때 알게 되었다.) 아마존의 EC2나 구글앱스엔진이나 뭐 이미 다 들어본 것이긴 하지만 live demo로 직접 보여주니 한층 더 가깝게 느껴졌다. 한 가지, EC2에서 CentoOS였나 Fedora Core였나 둘 중 하나를 올렸던 것 같은데 Debian 계열도 지원하는지 궁금하다. 미리 세팅된 리눅스 이미지를 만들어서 등록해두면 서비스 요구량에 따라 동적으로 서버 인스턴스를 생성한다는 점과 사용한 만큼 요금을 낸다는 방식이 인상적이었다.

집단지성 프로그래밍의 경우 이미 그 책을 읽고 있었고, 동아리에서 개발 중인 검색엔진인 KSearch에 몇 가지 적용할 아이디어까지 있는 상태라서 생각보다 별로 흥미롭지는 않았다. 하지만 잘 모르는 사람들이나 서비스 기획자와 같은 분들한테는 나름 흥미있는 세미나였을 것 같다.

그러다가 간만에 일찍 일어난 탓에 너무 졸려서(…) 마침 도착하셨다는 inureyes님을 만나러 나왔다. 행사장 안팎에서 미투데이에서 미친으로 알고 있는 StudioEgo님, 하루하루님 등을 만날 수 있었고, 나중엔 대학 친구이자 병특 중인 재성이도 만날 수 있었다. 회사에서 다른 직원들과 함께 보내줬다고 하는데, 2년이나 일했다고 동갑내기인 이 친구가 벌써 대리 직함을 단 것이 재밌었다;; 발표 끝나고 나오신 호진님과 라이트닝토크에 참가하신 ETRI의 김승현님 등도 만났다. 어찌어찌 모여서 점심을 먹고 오랜만에 만난 니들웍스 분들과 이런저런 수다를 떠느라 막상 컨퍼런스는 별로 안 듣고 밖에서 돌아다니며 계속 놀았다;;

오페라 부스를 지키고 있던 분이 알고보니 태터툴즈 포럼 초창기 때 활동하셨던 JCrew님이라는 걸 알게 되어 반가웠다. 2년 동안 병역을 마치고 오페라 소프트웨어 한국지사에 입사하셨다고 한다. 건더기님이 떠나니 다시 돌아오는 분도 있는 것이 역시 만나고 헤어짐이란 계속 이어지는 것 같다. 오페라에서는 하나의 프로젝트 팀이라도 세계 각지에 흩어져있는 지사 직원들이 모이기도 한다면서 국제적인(?) 회사 생활을 한다고 하셨다. 옆에서 같이 부스를 지키고 있던 분은 무려 스웨덴(!) 분이었는데 러시아 여행 때 만난 한국인 누나가 교환학생 생활을 하던 린셰핑 지역에 80명 규모의 오페라 사무실이 있어 거기에 근무하고 있다고 했다. (스톡홀름에도 사무실이 있긴 한데 2명 뿐이라고…-_-)

조엘스폴스키의 강연을 중간부터 들었는데, 이건 뭐 ‘이런 건 아니다’라고 까고 ‘이런 식으로 해야 한다’라는 느낌?; 말이 좀 빠른 편이었지만 생각보다 영어가 잘 들려서 별다른 무리 없이 재밌게 들을 수 있었다. 적절하게 재미있게 긴장감있게 진행하는 걸 보니 꽤나 타고난 이야기꾼인 것 같다. 끝나고 사인회가 있었는데 미리부터 조엘을 추적(?)하여 따라간 덕분에 일찍 사인받고 사진도 찍을 수 있었다. 이제 이 책의 소장가치가 한층 높아지겠지;;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오랜만에 꼬날님도 만났고(꼬날님표 그 해맑고 큼직한 웃음은 여전하시다) 저번에 온라인 상으로 약속한 대로 enswer 명함도 받았다. 그 외에 태터워크샵에 참가하기도 했었던 미니보드 개발자님도 만나고, 얼마 전 IIS7 RewriteModule 테스트 과정 중 웹검색을 통해 홈페이지를 방문해서 질문한 것으로 알게 된 마이크로소프트의 김대우님과도 반갑게 인사를 나누었다.

론치패드 때는 다 보진 못하고 vlaah의 발표만 유심히 보았는데, 플래시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감각적인 슬라이드와 발표자로 나오신 shinvee님의 vlaah 색깔 머리 염색이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빡빡한 시간 제약 때문에 너무 긴장하신 탓인지 조금 버벅거리시는 것 같은 느낌도 있었다.;; 이걸 보면서 재성이와 vlaah 서비스 자체에서 노는 것보다 Open API를 통해 외부 서비스와 연동한 취양 정보 수집·가공의 형태로 진화시키면 비즈니스 모델도 만들고 괜찮지 않을까 싶다는 얘기를 했다. 문자로 연락은 주고받았지만 아쉽게 홍민희님과는 엇갈려서 만나보지 못했다; (언제 한 번 강남에서 밥이나 한끼? -_-)

그리고 이어진 라이트닝토크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오픈웹 소송을 진행 중이신 김기창 교수님. 생각했던 것보다(?) 젊어 보이시는 분이었다. 오픈웹 소송 자체보다도, hwp 포맷을 폐쇄적으로 비공개하고 시장 독점적 지위를 가지고 있는 한소프트에 대한 소송을 차후 준비할 것이라는 얘기가 사람들 사이에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사실 나도 이에 대해 안 좋은 기억이 있는데, 과학고 시절 기숙사관리프로그램(-_-)을 만들면서 hwp 포맷을 XML 형태로 만든 것인 hml이라는 포맷을 이용했었다. 그런데 당시 쓰이던 한글2002와 한글2002SE의 hml 포맷이 상호 호환이 안 되어 두 버전에 대한 코드를 중복 작성해야 했던 것이다. (심지어 한글2002SE에서 저장한 hml 파일을 한글2002에서 열면 아예 프로그램이 죽었다. orz) 포맷에 대한 정보가 없었기 때문에 직접 xml을 뜯어보면서 대충 치환하는 식으로 프로그램을 짤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미 마이크로소프트조차 docx뿐만 아니라 doc 포맷까지 스펙 문서를 공개한 것을 보면 이미 워드프로세서는 포맷에 대한 독점권이 아닌 워드프로세서의 기능에 따른 차별화가 곧 전략이 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아무튼 이런 독점을 깨기 위한 소송을 준비하겠다는 일종의 선전 포고와도 같은 것이었다.

오픈소셜이나 오픈ID, 매시업, 제로보드, 웹표준 커뮤니티에 대한 이야기들은 이미 익히(..) 잘 알고 있는 것들이라 복습과 정리하는 정도였을 뿐 뭔가 크게 새로 깨달았다든지 배운 것은 없는 것 같다. 다만 Hadoop에 대한 내용은 얼핏 수박 겉핥기식으로만 들어봤던 것이라 앞으로 이쪽을 필요로 하게 되어 접근한다면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감을 잡을 수 있게 해주었다. 여자개발자모임은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김창준님의 강력한 지지가 있었던 모양인데, 이건 다음 달 말에 있을 P-CAMP와 대안언어축제 때 보다 자세히(?) 알 수 있을 것 같다. =3

아무튼 이번 컨퍼런스에서 백엔드 쪽의 주요 이슈는 역시 분산처리라고 할 수 있겠다. 프레임웍 도입은 이미 충분히 주류에 편입되었다고 볼 수 있겠고, 대량의 사용자 데이터로부터 유의미한 가치있는 정보를 뽑아내기 위한 방법들이 점점 낮은 비용으로, 오픈소스로 사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생길 수 있는 다양한 기회와 가능성, 그리고 what/how to do들에 대한 이야기들이었다. 하지만 아직도 한국에서는 open 자체에 대한 이슈가 여러 곳에서 조금씩 발목을 잡고 있음과 동시에 그래도 점점 나아지고 있다는 것도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도 이 컨퍼런스가 잘 이어져서 웹의 발전이라는 두루뭉실하고 거창한 목표에 한 보탬이 되길 바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