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breakin Things

Posted
Filed under 살아가기, 생각하기

어제 ESCamp 끝나고 늦게 기숙사에 도착해서 블로그 글을 포스팅하고 있는데 전화가 한 통 왔다. MR 동기인 태경이 형의 전화였는데, 오늘 ICU에서 발명 동아리 연합회를 만드는 행사가 있으니 같이 가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거였다. 그다지 바쁜 건 없었기 때문에 한 번 가보자고 했고, MR 임원진 3명과 내가 오늘 그 행사에 갔다왔다.

ICU의 신생 동아리인 IIC(ICU Invention Club)의 주도로, 포항공대의 창작로봇 동아리인 Power On과 KAIST의 로봇 동아리인 MR의 연합을 만들고, 전발련(전국대학발명동아리연합회)의 가입을 추진하여 각 동아리가 가진 로봇 기술과 발명 아이디어를 연결해본다는 내용이었다. 시작은 IIC에서 먼저 제안했지만 공동주권을 가지고 운영한다고 했다. 매 학기 두 차례 모임을 갖고, 각 모임은 학교별로 돌아가면서 하기로 하였다. 전발련 가입과는 별도의 성격을 가지는 세 동아리의 연합회 이름은 ARI(‘아리’)라고 짓게 되었다.

사실 Power On 측도, MR 측도 발명과 거리감이 있어 처음에는 전발련 가입에 살짝 부정적인 입장이기도 했던 것 갈다. (또 뭔가 연합회에 가입하면 이것저것 해야 하는 일도 생기니 그런 게 동아리 활동에 부담이 되지 않을까 하는 것도 있었던 것 같고.) 하지만 발명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대부분 잘 모르는 로봇 제작 기술을 발명과 접목시키면 보다 재미있는 작품을 많이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것과, 또 특허나 지적재산권에 관련된 부분을 잘 모르는 로봇 동아리들이 그 방면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로 모두 수긍하였다.

사실 나는 다른 것보다도 포항공대 로봇동아리 Power On이 상당히 인상깊었다. MR의 경우 역사도 오래되고 많이 알려진 동아리기 때문에 외부 지원이 많아 비교적 비싼(-_-) 로봇들을 조작하거나 개발할 기회가 많은 편이지만, Power On의 경우는 한때 로봇축구를 좀 하다가 몇년 간의 공백기 후 정체성을 바꾼 쪽이었고 상대적으로 가난한(?) 재정을 운영하고 있는 모양이었다. 그러나 현 회장 박철우군(동갑)의 개혁(?)으로 ‘만들고 싶은 로봇을 만들자’는 방향으로 동아리 활동 방향을 바꿨고, 갖은 삽질을 통해 다작(多作)하여 재미있는 것들을 골라내는 쪽으로 해왔다고 한다. 동아리 소개 시간에 보여준 로봇 작품들이 상당히 인상깊었는데, 기술적으로 어려워보이는 건 없었지만 큐브 풀이 로봇이라든가, 자석을 이용해 자유롭게 돌아가는 공을 만들고 그 안에 기계 장치를 넣어 레이저를 발사하게 했다든가, 간단한 시한폭탄 장치 등 참신한 것들이 많았다.

MR도 사실 2000년대 초반까지 있던 로봇축구 주축 인력이 빠져나간 후로, 이렇다 할 작품들은 잘 나오지 않고 있다. MRG(미스터 거북이), 사나이(이족보행 로봇)라는 큰 프로젝트가 있기는 하지만 정작 일부 동아리원들만의 참여로 이루어지고 있고, Power On과 같은 재미있고 실험적인 시도들이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있었다 하더라도 많은 사람들의 흥미·참여를 유발시키거나 지속적인 개발을 한 경우는 많지 않았다) 이런 면에서, Power On과의 만남은 MR에게는 분위기 쇄신을 할 수 있는 새로운 동기 부여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튼 이 연합회를 통해 세 동아리 모두 새로운 발전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Power On은 다양한 창작 로봇들을 출품할 수 있는 기회를 얻고, IIC는 상대적으로 부족한 로봇 제작 기술들을 공유하고, MR는 분위기 쇄신과 실험적인 시도를 할 수 있는 동기를 얻는 방향으로 잘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