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breakin Things

Posted
Filed under 컴퓨터

아, 드디어 깼다!!! ㅠㅠ

난이도는 오로지 hard밖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Total Annihilation 시리즈의 결정판 미션, 바로 Krogoth Encounter를 드디어 깨고 말았다! 아, 이 얼마나 감격스러운 순간인가! 97년 토탈을 시작한 이래로 드디어 이 순간이 왔다. IRC의 #TOTAL 채널에서 고수 소리를 듣기 위한 첫걸음(?)이기도 하며(물론 멀티 1v1은 아직도.. orz) Total Annihilation의 줄거리를 마무리짓는 미션이다. “코어는 다시는 재기할 수 없었다”라는 자막이 흘러나오며 glamour 이미지가 뜨는 순간… 아 감동의 눈물!

깨기 위해 선택한 방법은, 최대한 효율적인 컨트롤을 위한 게임 속도 늦추기 + 드래곤티쓰로 기지 두르기였다. 솔직히, 중반부터 마구 밀려오는 크로고스를 방어선으로 직접 상대하기는 불가능에 가깝다. 처음부터 vamp 등의 고급 유닛들이 계속 폭격을 가히기 때문에 그것만 막아내기도 바쁘다.

드래곤티쓰로 기지 두르는 것이 항상 문제였는데, 이전에 계속 실패했던 원인도 티쓰 두르기 실패였다. (아니면 raiper가 등장했을 때 방어를 못했거나)

초반에 주어진 삼손 8기 중 4기를 기지 방어 쪽으로 돌리고, 티쓰 간격을 반 개의 티쓰로 하여 티쓰 만드는 개수를 줄이는 방법으로 하니 타이밍이 딱 맞았다. 혹시 몰라서 여러 구획으로 갈라서 티쓰를 깔았는데 이것이 큰 도움이 됐다. 중반부터 크로고스가 밀고오기 시작하는데, 맨 바깥쪽 티쓰 라인에서 딱 한 개가 뭉개진 것이다. (그것도 아군 방어 병력에 의해 말이다. -_-) 결과는 바로 크로고스의 대행진. -_-;; 다행히 중간 티쓰 라인이 더 있었기 때문에 비교적 경미한 피해만 입고(이때까지 만든 호크 전멸;;) 무려 7 마리의 크로고스를 둔 채 30분 간 개발에 전념, 결국 핵미사일 5개와 호크 떼거지로 7 마리의 크로고스를 처리할 수 있었다.

일단 크로고스 처리하고 나니 그 다음은 승승장구였다. 이 미션은 맵의 중앙에 딱 하나의 중앙 통로만 존재하고 모두 물로 둘러싸인 섬이 있고, 그 섬에 크로고스 갠트리와 엄청난 병력이 있는 형태다. 그래서 일단 맵을 한 바퀴 돌면서 바깥쪽에 있는 성가신 확장 기지들을 싹쓸이했다. 그 다음 진행한 것은 얼마 전 FuriNax 님에게 당했던 Big Bertha 세례. -_-;

이젠 기지 방어에 전혀 신경쓰지 않아도 되었기 때문에 호크 무한생산과 더불어 계속적인 자원 확보를 할 수 있었다. (미션에서 unable to create any more units가 뜨는 건 처음 봤다. 타 미션에 비해 2배 가까이 되는 400이란 유닛 제한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중앙 섬에는 핵방어 시설과 intimidator가 여러 개 있어 공략에 조금 애를 먹긴 했으나 결국 호크 떼거지 + 핵미사일 + BB 세례의 3중 콤보로 남아있는 크로고스와 주변 병력을 모두 해치울 수 있었다.

마지막 크로고스를 터뜨리는 순간 “Victory!”가 딱 뜨는데 아, 드디어 깼구나! ㅠㅠ

앞으로는 멀티 1v1의 심리전에 밀리지 않도록 연습을 좀 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