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구글 한국 R&D 센터장이신 조원규님과 Jonathan Kennell, 마운틴뷰에서 근무하고 있고 한국 R&D 센터로 오려고 하는 S/W 엔지니어인 Peter, 한국 R&D 센터에 근무 중인 이충식씨 등이 와서 구글 홍보 겸 간단한 세미나를 했다. 강연 내용은 Kennell이 근무시간에 하는 일로, Machine Translation에 관해 현재 구글에서 취하는 접근 방법을 개괄적으로 설명해주었다. 발표 마지막 부분에는 recruiting에 관한 얘기도 했다.

강연이 끝나고 Machine Translation 및 구글의 근무 환경, 구글 전반에서 쓰이는 기술에 관한 질문들이 이어졌고, Kennell과 조원규씨가 친절히 대답해주었다. 내년부터 스위스 취리히에서 구글 S/W 엔지니어로 일하시게 된 미래 누나도 몇 가지 질문을 하셨는데, 회사 분위기 등에 관심이 많은 것 같았다. (또 한국 사무소에서 일할 수 있는지 여부도 궁금하셨던 듯.)

질의응답 시간 후에 Reception 시간이 있었는데, 워낙 사람이 많이 왔던지라(전산동 제1공동강의실이 가득 찬 걸 보는 건 처음이었다. 늦게 온 사람들은 뒤에서 서서 봤을 정도.) 구글측에서 준비한 과일, 과자, 김밥 등의 음식들은 순식간에 동나버렸다.;; 이번에 드디어 명함을 쓸 기회가 있었는데, 바로 Opinity에 계시던 조원규씨와 Jonathan Kennell과 명함 교환을 할 수 있었다. (영문 이름을 빼먹은 바람에 Kennell에게 줄 때는 볼펜으로 적어서 주었다 -_-)

lifthrasiir(토끼군)와 함께 Kennell과 몇 가지 질답을 나눴는데, 그 중 Software Engineering을 구글에서는 어떤 식으로 하고 있냐고 물어봤다. 그러면서 “완벽하게 설계를 다 해놓고 그에 따라 구현하는 현재 수업의 CADIT 방식은 실제 적용에 문제가 많은 것 같다”란 얘기를 했더니 그 큰 눈으로 활짝 웃으면서-_- “그렇다”고 한다. ;;;

구글에서는 어떤 프로젝트에 대한 Concept을 먼저 메일 등으로 공유, 피드백을 받은 후 wiki page 등의 informal한 방법을 이용하기도 하고 자체적으로 정리하는 양식(이 부분을 정확히 못 들었음) 같은 것으로 간단하게 design한다고 한다. 프로그램의 세부적인 부분까지 모두 적지 않으며, 해당 프로젝트의 ‘most interesting part’에 대해서만 ‘clearly’ 적는다고 한다. UML은 사용하지 않으며, 새로운 변경 요구 사항이 발생하면 그때그때 design 문서를 수정해서 쓴다고 한다.;

어쨌든 결론은 우리의 SE는 삽질이라는 거. 물론 이러한 방법을 이용해야 하는 분야도 있을 수 있겠으나, 실제로는 그다지 사용되지 않는 것 같다. (사용되지 않는 이유가 단지 사람들이 몰라서, 귀찮아서라기보다는 지속적인 변화 요구를 수용하는 데 적합하지 않기 때문이라고도 하는데 아직은 내가 판단하기에는 이른 것 같다.)

명함 배포 작전도 성공하고(-_-v), 구글의 회사 환경이나 분위기 등을 엿볼 수 있어서 좋았다. 언젠가 나도 구글에서 일할 날이 오게 될까? 아직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