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breakin Things

Posted
Filed under 컴퓨터

어제 분당에서 제로보드 오픈소스 간담회가 있었다. 제로보드는 원래 zero라는 닉네임을 쓰시던 고영수님이 1999년 무렵부터 개발해오다가 2000년대 들어 제로보드4를 발표한 뒤로 정체 상태였는데, zero님이 장병규 선배가 창업하신 첫눈으로 가신 후부터 제로보드5를 개발하였고, 다시 첫눈이 NHN에 인수된 후부터 NHN측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제로보드XE를 개발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세션은 “XE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zero님이 직접 발표하신 것에 이어 “XE의 주고와 개발 방법론”이란 제목으로 하늘님이 발표하시고, 마지막으로 제로보드의 기존 사용자층이 아직 웹표준에 익숙하지 않다는 것을 인식해서인지 후니님의 “웹표준의 이해와 접근”까지 이렇게 3개로 이루어졌다.

Beginning

시작하기 전 모습. 앞에 서계신 분이 바로 제로님.

온라인으로 신청한 사람은 얼마나 될 지 모르겠지만 실제 참가한 사람들은 대충 40~50명쯤 되는 것 같았다. 기존 제로보드가 여러 곳에서 널리 사용되었던 만큼 다양한 분들이 오셨는데, 교육·공공기관의 홈페이지 작업을 주로 하는 웹에이전시 업체에서 오신 분부터 시작해서 프로그래밍에는 문외한이었지만 회사의 사용자 지원팀에서 제로보드를 쓰다보니 말리게 된(?) 분까지 있었다.

두번째 세션 시간에 노트북으로 ZBXE svn sandbox 소스를 내려받아 살펴보았는데(사실 그동안 자세히 뜯어본 적이 없었음) 아주 깔끔한 구조로 잘 만들어져 있었다. 특히 각 모듈마다 사용되는 DB Query들을 XML 형태로 추상화하여 모아놓은 것이 인상적이었다. (원래 행사장 무선랜이 작동하지 않았지만, myLG070 네트워크에 기본 암호로 접속하는 방법을 후니님이 알려주셔서 살짝 빌려썼다. =3=3) Singleton 형태로 Context 객체를 이용하는 부분이나 Debug 출력을 위한 객체 제공 부분 등은 텍스트큐브에도 도입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한편으론 이런 구조화·모듈화가 프로그래밍 입문자들한테는 더 어려울 수가 있기 때문에 그만큼 코드에 주석도 잘 달아놔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근데 주석을 영문으로 달아야 할까 한글로 달아야 할까? -_- 일단 이런 식으로 해놓긴 했는데…)

사용자층이 다양했던 만큼 다양한 요구사항들이 나오기도 했다. 동영상 강의, 쇼핑몰 구축, 위키 시스템 도입 등을 건의하였는데, 사실 직접 모듈 개발을 하면 얼마든지 가능한 부분이라 생각되지만 역시 아직 ZBXE 내부 구조에 익숙한 개발자들이 별로 없다는 점이 문제인 듯 싶다. 이 외에도 성능 개선이나 full-text 검색 지원, 버전 업그레이드시 쉽게 꼬이는 문제 등이 지적되었다.

태터툴즈와 텍스트큐브는 아직까진(…2.0은 내가 손수 뒤집고 있음-_-) 구조를 천천히 조금씩 바꾸어오고 있기 때문에 이게 큰 문제가 되지 않았는데, 제로보드4와 XE는 너무나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스킨과 modding을 만들던 사람들이 다 떨어져나가버린 것이 커뮤니티 성장을 늦추고 있는 것 같았다. 텍스트큐브 2.0에선 새로운 스킨 규격을 사용할 예정이지만 기존 스킨도 그대로 호환이 되게 가져올 것이고, 플러그인도 큰 변화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 (단, DB에 접근하는 플러그인들은 새로운 framework을 이용하도록 바뀌어야 한다.)

뒷풀이에서 많은 이야기가 오갔다. 제로님 또한 텍스트큐브의 성장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계셨고, 오픈소스 커뮤니티를 성장시키고 활기차게 이끌어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었다. 결국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일정 규모 이상으로 커나가기 위해선 영리기업의 후원이 어느 정도 필요하다는 얘기도 했다. 또한 NHN에서 제로보드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음에도 어느 정도 경험이 있고 제로보드 개발에 관심을 보이는 개발자를 찾기가 쉽지 않아 아쉽다고도 하면서, Needlworks 개발팀이 그런 점에서는 다소 부러운 면도 있다고 이야기하셨다.

어쨌든 그동안 제로보드4 덕분에 막연하게 가졌던 폐쇄적인 이미지와 달리 ‘오픈’에 대해 굉장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 다행이기도 하고 또한 동시에 제로님에게 많은 과제를 안겨주고 있는 것 같다. 텍스트큐브와는 분명히 다른 방향의 툴로 나아가겠지만 함께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있는 환경이 형성되었으면 좋겠다. (제로님한테 농담으로 ‘염탐하러 왔다’고 하니 얼마든지 좋은 부분은 가져가도 된다고 하시던 모습이 생각난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비슷한 행사를 다시 연다면 이런 점이 개선되었으면 좋겠다.

  • 비가 와서 더 그렇긴 했겠지만, 행사장 분위기가 좀더 밝은 곳에서 했으면 좋겠다. 프로젝터도 약간 어두워서 아쉬웠다.
  • 뒷풀이는 기왕이면 NHN이 쏴주면 어떨까; =3=3 소정의 뒷풀이 비용을 걷었는데 많은 액수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학생이기에 약간 아쉬움이 남는 부분.
  • 많은 분들이 이야기하셨듯, 실질적인 Tutorial 세션을 진행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아직까지 XE의 설치·설정 과정이나 모듈 개발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 너무 많은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