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본격적으로 스터디를 시작하고 있다. 너무 한가하게(방만하게) 지내는 것 같는 느낌도 많이 들었고, 딱 시기 적절하게 스터디 기회가 주어졌기 때문이다.

컴퓨터 동아리 SPARCS에서는 MFC 스터디를 시작했고, 친구들과는 수리물리학 스터디를 시작했다.

MFC 스터디는 말 그대로 MFC 기반으로 윈도우 Application들을 만드는 걸 공부한다. 일주일에 한 번씩 동방에 모여 돌아가면서 세미나 형식으로 발표를 하고 필요에 따라 숙제를 내주기도 한다. 이번 주에 내가 맡은 것은 Windows GDI 시스템에 관한 것이다. 어제 몇 시간 동안 삽질한 끝에 드디어 MFC의 동작 기반을 다룰 수 있게 되었고 새로운 컨트롤을 추가하거나 메시지 핸들링을 하거나 하는 걸 익혔다. (그래도 내가 VB로 API 삽질을 워낙 많이 해서인지 기본 개념은 쉽게 익힐 수 있었던 것 같다)

수리물리학 스터디는 Boas가 쓴 Mathematical Methods in Physical Science라는 책을 가지고(원서 or 번역서는 개인이 선택) 역시 일주일에 한 번 세미나실을 빌려 각자 맡은 chapter를 설명하고 문제 풀이를 하게 된다. (사실 물리를 잘 하는 사람들은 보아스보다 아프간 책이 더 어렵고 좋다고 하지만 나도 그렇고 몇몇은 전혀 접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조금 쉬운 것으로 택했다 - 다루는 내용은 급수, 복소수, 행렬, 미분방정식, 편미분, 텐서해석, 중적분 등이다)

이렇게 되니 슬슬 바쁜데 역시 나는 바빠야 뭔가 ‘사는’ 듯한 느낌이 드는 것 같다. 물론 지나치게 바빠서 아무리 해도 내 힘으로 마무리지을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스트레스가 쌓이겠지만(작년 12월의 휴먼테크 준비 + 대통령과학장학금 신청 및 면접 + 기숙사 관리 프로그램 + 학교 홈페이지 프로젝트 + 졸업논문의 조합은 가히 최고였다-_-;;), 이런 정도로 적당히 바쁜 건 활력소도 되고 적당한 긴장을 유지시켜 준다.

정말로, 저번 중간고사처럼 공부를 안 하는 일은 다시는 없으리라 다짐한다.

ps. 위에서 말한 스터디 외에도 MR 동아리 로고 디자인, LT(Line Tracer) 로봇 제작, SPARCS의 수강지식인 디자인 벤치마킹 등의 다른 일들도 많다-_-;